• WeeklyKorea

Mood of the boardroom, 비즈니스 리더들이 바라보는 Jacinda Ardern

Jacinda Ardern의 리더십은 지난 3년 동안 테스트를 거쳤다. Christchurch 테러 공격과 Whakaari / White Island 재난 및 Covid 유행병은 Herald의 2020 Mood of the Boardroom Election 설문 조사 응답한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다.

그들은 “1= 인상적이지 않고 5=매우 인상적”으로 점수를 채점하여, 그녀의 지도력을 3.88/5로 평가하여 매우 인상적이었다.

한 부동산 CEO는 Ardern이 3년간 맡은 지도자의 업무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칭찬하며, 그녀가 보여준 것과 똑 같은 능력으로 이런 문제를 처리할 수 있었던 사람을 생각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런 생각지 못할 사건들이 없었다면 그녀를 높게 평가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하지만 그것은 가설적이고 관련이 없다.

Deloitte CEO인 Thomas Pippos는 안정적인 상황에서 3기의 집권을 하고 정권을 빼앗긴 지난 정부는 이번에 첫 정부를 이끈 1기의 노동당 정부를 빗대어 그 어떤 용어로도 비난하기 어렵다며, 국가가 직면해 온 몇 가지 주요 과제에서 총리의 리더십은 의심할 여지 없이 매우 긍정적이었다고 밝혔다.

CEO들은 Ardern의 정직함(3.57/5)과 용기(3.67/5)를 최고 역량 중 하나로 꼽고, 능숙한 소통과 공감을 보여주는 능력도 함께 평가했으며, 이들은 Covid-19에 이은 뉴질랜드의 복구를 돕기 위해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능력자라고 말했다.


Spark의 CEO 인 Jolie Hodson은 그녀는 최근 역사상 가장 힘든 순간들 중 몇 가지를 통해 뉴질랜드를 이끌었고, 그녀의 공감하는 스타일은 확실히 국내와 전 세계적으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고 전했다.

Ardern의 역량가운데 2017년 선거 이후 성공적으로 집권을 협상한 연정능력(3.51/5)도 CEO들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3년 동안 안정된 정부를 이끌 수 있었던 그녀의 능력에 의해 입증된 정치 경영에 대한 그녀의 등급(3.33/5)도 있다. 이전에는 Winston Peters의 참여로 인해 달성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졌던 많은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비즈니스 임원들은 Ardern이 KiwiBuild와 오클랜드의 경전철 등 2017년 선거 공약을 이행하지 못해 실망했다고 말했다.

NZIBF의 Stephen Jacobi는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리더지만, 가끔은 그녀의 팀원들에 의해 실망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 헬스케어 책임자는 위기 상황에서 리더십은 뛰어나지만 "향후 보건에 대한 계획이 부족하고 정책 실행에 대한 신뢰성이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한 CEO들의 걱정은 뉴질랜드에 대한 "힘든 일"은 이제 시작일 뿐이고 그녀의 능력은 아직 증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Ardern이 CEO들로부터 얻은 최저 득점은 뉴질랜드(2.56/5)와 경제관리(2.17/5)에 대한 비전과 전략이다.


Beca Group의 CEO 인 Greg Lowe는 집권 당시 총리는 모든 뉴질랜드 인들을 위해 통치할 것을 약속했는데, 그녀가 몇몇 상황은 아주 잘 처리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뉴질랜드에 대한 장기 계획이 부족해서 우리 모두가 뒤쳐지고 진전을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성과 지표

최고경영자(CEO)들의 총리에 대한 최고 점수 KPI는 크라이스트처치 테러에 대한 대응력(4.50/5)이다.

Anne Walsh 이사는 ‘Christchurch Call’은 다국적 디지털 기업들이 테러와 잘못된 정보의 확산에서 어떻게 다르게 작동하는지 전세계적으로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국제적인 리더십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다른 두 가지 주요 위기 대처능력 Whakaari / White Island (3.94/5) 및 Covid-19 위기 (3.90/5)도 Ardern의 최고 KPI에 속한다.

Jacinda는 유권자들에게 진정한 연민을 보여주었다고 Precinct Properties의 Craig Stobo 회장은 말했다. 이어 그녀는 연립 파트너 없이 뉴질랜드를 통치할 수 있는 뛰어난 정치인이라고 칭송했다.

Ardern은 다른 나라에 비해 뉴질랜드는 더 개방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정부의 Covid 대응은 노동당의 선거 캠페인의 핵심 부분이다. 그녀는 우리의 회복이 더 낮은 부채와 실업률 그리고 더 적은 사망률로 호주보다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

올해 Ardern의 카리스마 넘치는 공연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Covid-19 대응 사이의 극명한 대조를 이루며 국제무대에서 감탄을 받고 있다.


뉴질랜드의 국제적 이점을 위해 브랜드를 활용하는 그녀의 능력은 CEO들이 4.23/5로 다시 높은 평가를 받았다. Erica Crawford는 "그녀는 글로벌 무대에서 뉴질랜드 최고의 자산 중 한 명"이라며, 그녀는 뉴질랜드를 응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Ardern의 또 다른 높은 점수를 받는 KPI는 그녀의 정치적 성과(3.84/5)이다.

Ardern은 자신이 책임지고 있고 해결하고자 하는 강한 열망을 표현해 온 포트폴리오인 아동빈곤감소가 2.10/5의 점수를 받아 두 번째로 낮은 KPI였다는 사실이 실망스러울 것이다.

그러나 기업 임원들에게 가장 골치 아픈 KPI 중 하나는 Ardern의 기업 내 신뢰 구축 능력이다. 그들은 Ardern에게 2.13/5를 평가했기 때문이다. Ardern이 정치에만 친절과 공감에 대한 반복적인 요청만으로는 훌륭한 지도자가 되지 못한다고 말하고, 한 임원은 "그녀는 사업을 이해한다는 확신을 심어주지는 못하지만 일자리를 창출하고 세금을 내기 위해서는 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들은 그녀의 리더로서의 성공은 대부분 그 역할의 인물 중심적인 측면에 의해 추진된다고 말한다. 그러나 한 전문 임원은 "훌륭한 리더십의 특징은 당신 주위에 훌륭한 팀을 두는 것이고, Robertson과는 별개로 그녀에게는 그런 팀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다국적 기업의 사장은 “노동당은 재계와 매우 피상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하며, 그들은 최소한의 일만 하고 Grant Robertson 밖에는 진정으로 사업을 이해하는 장관이 없다고 했다.


■'2%'에 대한 과세

노동당의 조세 정책은 현재의 경제 풍토에 적절한가? (18만달러 이상의 소득에 대한 새로운 최고세율, 새로운 세금이 없을 것이라는 공약, 다국적 기업의 허점 폐쇄, 기업에 대한 잠정적인 세금 기준 철폐, 감가상각 복구, 세금 연체에 대한 이자 탕감)

예 - 36%

아니요 - 48%

확실치 않음 - 16%

뉴질랜드 국민의 2%에 불과한 고소득층에게만 더 높은 개인 소득세를 부과하기로 한 노동당의 결정은 재계 지도자들로부터 엇갈린 평가를 받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 정책이 "명목상의 정책"이며 소득을 바꿀 수 있는 그룹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Devon Funds 경영진의 Paul Glass는 "노동당의 조세 정책은 거의 효과가 없다. 이는 미덕에 따른 것일 뿐"이라고 말했고, BusinessNZ CEO Kirk Hope는 노동당의 많은 Covid 관련 세금 정책이 중소기업에 유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18만 달러 이상의 소득자에게 세율을 올리는 것은 아마 여기에도 없고, 거기에도 없을 것이며, 이데올로기에 빠져들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했다.

그러나 유명한 회사 회장인 Rob Campbell은 균형적으로 그것이 괜찮은 방법이라고 말하며, 보수적이며 환경과 평등에 대해 더 강조하고 싶지만, 지금은 안정과 공감대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Barfoot과 Thompson의 Peter Thompson은 내가 생각하기에는 너무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고소득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것 외에, 그들이 어떻게 빚을 갚을 것인지 확실히 하라고 말하며, 그들이 그 빚을 또 어떤 방법으로 갚을 것인가라고 물었다.

한 부분의 임원은 세금제도는 선거의 관점에서 보면 안전하지만, 부채를 갚기 위해 수익을 창출하거나 의미 있는 방법으로 경제를 부양할 가능성은 낮다고 했다.

Grant Robertson 재무장관은 18만 달러 이상의 소득에 대해 개인 이자율이 39%로 인상되면 5억5,000만 달러의 추가 세수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헤럴드는 노동당과 국민당의 세금 정책에 대한 의견을 구하고자 Mood of the Boardroom 선거 설문조사에 응답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간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68여 명의 최고경영자와 주요 임원들이 답변했다.


Mainfreight의 Don Braid는 상위 소득자에 대한 세금 징수액이 지금 해결해야 될 문제에 비해 너무 적은 금액인 것 같다고 말하며, 이것은 실효성 있는 경제세금 이라기보다는 정치세금에 가까운 것 같다며, 건물 감가상각은 이미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 회사의 회장은 이 정책은 전략이 부족하고 막대한 부채를 갚는데 필요한 자금을 창출하지 못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헤럴드의 2020년 CEO 선거 조사에 대한 응답자 중 3분의 1이 조금 넘는 응답자들은 이 정책이 현재 환경에서 적절하다고 생각했다.

“2%”에 대한 세금 인상과는 별도로, Robertson은 새로운 세금을 부과하지 않기로 약속하며, 특히 양도소득세를 배제했다. 그는 또한 다국적 기업에 대한 허점을 보완하고, 기업에 대한 잠정적인 세금 기준를 보장하며, 건물 감가상각의 원상회복과 세금 연체에 대한 이자 탕감을 보장할 계획이며, Covid-19 대유행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대응으로 후자의 세 가지를 계획하고 있다.

Foodstuffs North Island의 CEO Chris Quinn은 대체로 동의했으나, 문제는 새로운 최고 세율을 초과하는 모든 소득자들이 이 비율에 포함될 것인가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 은행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에 대한 세금 인상은 현재 상황에서 이치에 않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들은 더 날카로운 시각을 보였다. 한 회사 회장은 "정부(노동당)는 세금을 더 올리기보다 비용을 줄이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카지노 운영자는 "충분히 공격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179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