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Northland 기업, 폭우에 유실된 SH1…주요 구간, 지속적인 폐쇄 ‘어려움 호소’


북섬 맨 북쪽의 1번 고속도로의 지속적인 폐쇄로 지역 주민들과 기업들을 강타하고 있다.

Mangamuka 협곡에서 발생한 도로 유실사태로 인해 SH1을 몇 달 동안 폐쇄됐으며, 도로가 부분적으로 재개되기까지 몇 주가 더 걸릴 것이다.

지난 7월에 발생했던 폭우로 인하여 SH1의 일부 도로가 폐쇄됐으며, 이 폭우는 노스랜드에서 500년 만에 발생한 홍수로 기록되었다.

뉴질랜드 교통국의 Jacqui Hori-Hoult는 1NEWS와의 인터뷰에서 "그 이후에도 8번의 추가적인 유실사태가 발생하여 고속도로를 완전히 막았으며, 계속되는 비로 인해 고속도로가 더 나빠졌다”고 말했다.

Hori-Hoult는 "도로가 실제로 완전히 무너진 곳에서 주요 하부 토사유출이 발견됐을 뿐만 아니라 그 위에 있는 상부 유출도 발견하게 됐다"고 말하며, 이번 사태는 아주 복잡한 문제라고 밝혔다.


이 도로 폐쇄로 인해 북쪽을 여행하는 사람들은 현재 Kerikeri와 Kaeo를 거쳐 최소한 30분 정도 더 걸리는 10번 고속도로(SH10)를 이용해야 한다.

30분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Kaitaia 지역에서 가장 큰 고용주 중 하나 인 Mangonui Haulage와 같은 사업체들은 그 영향을 크게 느끼고 있다.

이 회사는 약 35대의 트럭을 보유해, 현재의 도로 폐쇄 때문에 우회도로를 사용하는 관계로 남쪽으로 갈 경우 왕복 50km를 더 운행하는 셈으로 그들은 일주일에 8,000달러 이상의 비용이 추가로 든다.

NZTA는 11월 초까지 한 개 차선이라도 개방할 계획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16회댓글 0개
HongSP_Banner.gif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