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Z경찰, 교체되는 순찰차…'탄소 배출권' 구입해야 할 것

NZ경찰이 2025년까지 2천대의 새로운 Škoda 순찰차를 순찰대에서 철수시키거나, 정부의 새로운 탄소 중립 정책에 따라 탄소배출 권을 위한 현금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가 2025년까지 공공부문에서 탄소중립화를 선언한 이상, 불과 일주일 전에 뉴질랜드 경찰이 발표한 2천대의 Škoda 순찰차 교체 차량에 대한 문제로 기존의 연료시스템을 교체하는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등 여러 문제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


이제 James Shaw 기후변화장관은 경찰이 2025년까지 순찰차들을 기존 팀에서 줄이며 전기장치로 교체하거나 기존의 기본 자금에서 탄소배출량을 상쇄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Andrew Coster 경찰청장은 지난주 발표한 성명에서 전력 효율 문제와 비용 때문에 전기 자동차와 하이브리드는 순찰 차량으로 선호하는 옵션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매우 유망하지만, 전기와 하이브리드 기술은 아직 우리 순찰 차량에 적합한 옵션이 아니라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탄소 배출이 없는 순찰대에 10년 계획을 수립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탄소 배출량을 상쇄하기 위해 탄소 배출권을 구입해야 할 것이다. 경찰이 계약한 신형 Škoda 차량 2대는 평균 CO2 배출량이 킬로미터당 162g과 176g이다. 이는 경찰 순찰대 평균배출량인 193g/km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경찰이 사용하는 Škoda 모델에 따라 6,172 ~ 5,681km 주행 시마다 탄소배출 권을 구입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뉴질랜드 탄소배출 권은 현재 36.15달러에 거래되고 있지만, 상쇄 구매 요건이 발효되는 2025년이 되면 오염 가격은 훨씬 더 높아질 수 있다.


Shaw 기후변화장관은 몇 달 동안의 차량 교체작업이 진행된 이상 경찰이 지금 순찰차량 구매 계약을 취소할 가능성은 낮다고 생각했지만, 5년안에 계약이 만료되면 전기 자동차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 계약은 5년이고 늦어도 2025년부터 공공부문 탄소중립화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하이브리드 자동차나 전기자동차의 운영요건에 맞는 차량을 그 기간 내에 찾는 것이다. 다음 임대차량은 탄소를 배출하지 안는 차량이거나 적게 배출하는 차량이 돼야 한다.


경찰 순찰대 차량은 6~7년 사용주기 또는 12만 킬로미터를 주행한 후에 교체되며, 연평균 약 400대의 비율로 교체된다.


정부 조달청의 자료에 따르면, 경찰은 3,249대의 차량을 소유하고 운영하며, 그 차량들 중 단지 한 대만이 EV 차량이고 7대가 하이브리드 차량이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거의 500대가 디젤엔진 차량이다.


Poto Williams 경찰장관은 경찰이 2025년까지 탄소중립에 도달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하며, 경찰은 4일 총리의 발표에 따라 우리의 요구 사항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경찰이 선택한 차량이 그들의 작전에 적합하다고 확신하지만, 또한 탄소 배출량을 19 ~ 38%까지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435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