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NZ 달러가치 하락, 수출업자 웃지만…비용증가로 ‘먹구름’

뉴질랜드 달러의 평가 절하가 국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이익이 되기보다는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여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질랜드 달러는 지난 3개월 동안 미 달러 대비 8% 정도 평가 절하되었으며, 지난 15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준으로 미 달러 대비 65.3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중앙은행이 선호하는 통화 척도인 무역가중지수는 17개 주요 교역국의 통화 바스켓으로 약 1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환율이 낮아지면서 수출업자들에게는 수익률이 개선되겠지만, 대부분의 상품과 기자재들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국내 업체들과 소비자들의 부담은 더 늘어나고 있으며 부채에 대한 비용도 당연히 늘어나게 된다.



BNZ의 시장 전략가인 제이슨 웡 선임 마케팅 연구원은 비록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하면서 낙농 부분의 강세를 이용하여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미 연방 은행의 이자율 인상이 미 달러에 의존도가 높은 뉴질랜드 달러의 가치에는 중앙은행의 정책은 별로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국내 수출업자들에게는 매우 바람직한 상황으로 특히 낙농과 육류, 키위 과일 등의 국제 거래 가격이 높게 형성되고 있으면서 키위 달러 환율의 약세로 수익률이 나아지겠지만, 반대로 키위 달러의 약세로 수입 상품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면서 소비자 물가 지수는 따라서 오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뉴질랜드 달러의 약세가 반드시 뉴질랜드 경제에 좋은 신호는 아니라고 경고했다.



조회수 539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