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 포리루아 선정…전국적 임대료 상승국면


웰링턴 지역의 포리루아(Porirua)는 뉴질랜드에서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이 되었다.

Trade Me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이 지역의 주당 평균 임대료가 625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5%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의 주당 평균 임대료는 웰링턴이 600달러, 오클랜드가 550달러다.

Trade Me Property 대변인 Logan Mudge는 10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리루아의 임대료는 웰링턴시 임대료에 바짝 다가섰다"고 전하며, 지난 6월에 웰링턴과 포리루아 두 지역 모두 580달러로 막상막하였지만, 포리루아가 추월한 것은 9월이 처음이었다고 밝혔다.

오클랜드의 노스쇼어와 웰링턴시는 전국에서 가장 비싼 지역으로 공동 2위를 차지했는데, 지난 9월 두 지역 모두 주당 평균 임대료가 600달러를 기록했다.


Mudge는 9월 포리루아에 등록된 임대 건수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6% 감소했으며, 수요는 전년 동월 대비 17% 급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웰링턴 지역 전체에 관련된 이야기라며, 현재 웰링턴 임대 시장에 나오는 물건들은 가격이 매우 비싸다고 말하며, 드 동안 포리루아의 유혹은 더 넓은 주거 공간을 얻을 수 있고 전통적으로 웰링턴 시보다 더 저렴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그 이점들이 모두 사라졌고 확실히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9월 전국의 주당 평균 임대료는 510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올랐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375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906_142340026.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akaoTalk_20220826_222755447_01.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GIF배너_220927.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