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3월, 해외유입사례…3분의 2는 인도서 도착

방역 모범국으로 세계적인 인정을 받고 있는 한국과 대만 등은 뉴질랜드 해외입국사례 중 단 한 건의 감염 사례도 기록하지 않았다.
  • 3월 해외입국사례 3분의 2는 인도에서 출발

  • 대유행 이래 해외유입사례는 1위는 영국(296명), 2위 인도(245명), 3위 미국(201명)



지난 3월, 한 달간 격리상태에서 발견된 Covid-19 감염 환자 중 거의 3분의 2가 인도에서 도착한 귀성객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 정부는 인도에서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 당국은 인도에서 출국하는 귀성객들의 입국을 2주간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인도계 키위들, 전례 없는 “여행 중단으로 충격” 받아


보건부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30일 동안 관리 격리시설에서 발견된 총 137건의 사례 중 87건이 인도에서 도착한 입국자로부터 발견됐다고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많은 수의 사례는 영국 7명으로 가장 많았고, 파키스탄과 미국이 각각 6명, 아일랜드가 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30일 동안 브라질, 덴마크, 이집트, 에티오피아, 네덜란드, 오만, 파푸아뉴기니, 프랑스, 인도네시아, 이란, 일본, 필리핀, 세르비아 및 몬테네그로, 싱가포르, 스웨덴, 스위스, 아랍에미리트 등에서도 양성사례가 나왔다.



1월부터, 뉴질랜드에 도착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은 출국 전 사전 검사를 통해 음성판정결과 서류를 받아야 했다.


Ashley Bloomfield 보건국장은 도착하자마자 양성판정을 받고 있는 인도에서 도착한 사람들 대부분이 이곳으로 오는 여정에 감염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1,339건의 Covid-19 사례가 관리 격리상태에서 발견된 해외유입사례다.


그 사례들은 90개의 다른 나라에서 도착했다.


그러나 이들 1,339건의 해외유입사례 중 986명은 10개국 출신이다: 영국(296명), 인도(245명), 미국(201명), 러시아(51명), 호주(35명), 파키스탄(34명), 필리핀(27명), 프랑스(25명), 아일랜드(24명), 남아프리카(24명), 아랍에미리트(24명).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1,14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ezgif.com-gif-maker.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003.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GIF배너_220804.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