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V, 뉴질랜드 주요지역...“주택가격 상승완화”

집값 상승세가 3개월 연속 완화되면서 주택 시장을 진정시키려는 정부의 노력이 효과를 보고 있다.


QV(Quotable Value)에 따르면, 7월말까지의 3개월 평균 주택가격 지수는 전달에 비해 4.3% 상승했는데, 이는 전 분기의 6.6% 상승에 비해 하락한 것이다.

지난달 전국평균 가치는 95만2,078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 이상 증가했으며, 이는 6월의 성장률과 거의 차이가 없다.


최근의 시장 냉각 노력에는 소유주 및 투자자에 대한 은행 대출 제한의 재도입과 함께 세금 조치가 포함되었다.



부동산 시장을 냉각시키기 위한 최근 정부의 노력 중에는 자가 소유주 및 투자자에 대한 대출 제한 제한의 재 도입과 세금 공제제도에 대한 조치가 포함되었는데, 소득대비 부채 제한을 포함한 추가 조치가 예상된다.


QV 총괄책임자는 "3개월간의 가치 상승률이 8.9%로 급상승했던 4월 이후 절반 이상 줄었다"고 말했다.

16개 주요 지역은 모두 성장세가 하락했으며, 파머스턴 노스와 크라이스트처치가 가장 큰 상승세를 기록했다. 또한, 어느 지역도 평균 가치가 하락하지 않은 반면, 말버러 지역의 성장은 변동 없이 평탄해졌다.


나겔 QV 책임자는 부동산 시장의 기초가 아직 튼튼하기 때문에 조만간 가치의 급격한 하락이 나타날 것 같지는 않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분기별 가치 상승률이 전체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할 수 있으며, 심지어 현재의 성장 주기가 끝나갈 때 일부 소폭 하락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보면서도,


금리는 여전히 낮고 매물이 부족한 상태로, 부동산 시장이 최근의 변화를 계속 흡수함에 따라 향후 몇 개월에 걸쳐 가격 상승 속도가 계속 둔화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내다봤다.



조회수 164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21114.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