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폐지 결정...깊어진 '반중정서'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SBS TV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결국 폐지 수순을 밟게 됐다.



SBS는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첫 방송부터 시작된 논란은 특히 태종과 충녕대군, 양녕대군 등 역사적 인물을 주인공으로 하면서 역사와 맞지 않는 중국식 소품과 의복 등을 사용한 점이 논란의 불씨가 됐다.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에서 방영된 여러 장면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특히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서양에서 온 구마 사제(달시 파켓)를 대접하는 장면에서 사실과 맞지 않는 월병 등 중국식 소품을 사용하고, 무녀 무화(정혜성)가 중국풍 의상을 입은 것이 논란이 됐다.



또 드라마 OST가 중국 전통 현악기인 고쟁으로 연주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의 불씨가 거세졌다.


조선구마사 제작사는 이에 앞서 지난 24일 사과 입장을 밝힌바 있다. 다만 드라마가 "역사 속 인물과 배경을 차용했다"면서도 "판타지 퓨전 사극"이란 점을 강조했다.


제작사 측은 "실존 인물을 차용해 '공포의 현실성'을 전하며 '판타지적 상상력'에 포커스를 맞추고자 했으나, 예민한 시기에 큰 혼란을 드릴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사과했다.


제작사 측의 사과에도 논란은 지속됐다. 방송사인 SBS 역시 이날 "실존 인물과 역사를 다루는 만큼 더욱 세세하게 챙기고 검수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작사와 방송사의 사과에도 시청자들의 항의는 계속됐다. '조선구마사'의 즉각 방영중지를 요청합니다'란 제목의 청와대 청원 글은 게재된 지 이틀 만에 20만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비판이 커지자 '조선구마사'에 제작 지원에 나섰던 업체들도 계약 해지를 알렸고, 논란이 계속되자 제작진은 결국 제작 폐지를 결정했다.


SBS 측은 이날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13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