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Tauranga 주민, 4만6천 달러…금화발견


Tauranga의 한 주민은 그의 취미도구였던 금속탐지기가 거의 5만 달러를 벌어주면서 취미를 수익으로 바꾸는데 성공했다.

Joe McGregor는 그의 금속탐지기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지만, 해변에서 삐삐 소리를 내며 1855년 호주 금화를 우연히 발견했을 때는 그의 운을 믿을 수 없었다.

그 동전은 경매에서 46,671달러에 팔렸다.

McGregor는 동전을 마주한 순간은 아마도 믿을 수 없었다. 함께 있던 개는 마치 내가 무엇인지 알게 된 것을 느끼는 것처럼 펄쩍 펄쩍 뛰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0.5피트 아래에 있는 동전을 병뚜껑으로 착각할 뻔했다.


해변에서 금속탐지기로 스캔하면 하루 종일 병뚜껑과 쓰레기를 만나게 된다. 그래서 또 하나의 병뚜껑으로 착각 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Rotorua에 있는 한 친구와 화상 통화를 한 후, McGregory는 그가 발견한 동전의 새로운 가치를 알게 되었다. 8시간 후쯤 경매장에서 걸려온 전화는 그 동전이 환상적인 가격으로 낙찰되었으며, 그 가치가 무엇인지를 말해 주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