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Trans-Tasman 버블, 호주가 먼저 자리 박차…"정치적 이슈문제"

호주와의 여행 버블 때문에 정부에 압력이 가중되고 있지만, Trans-Tasman 버블 관계는 개선될 여지 없이 더욱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Trans-Tasman 버블에 대한 압박을 계속 받고 있는 가운데, Covid-19 대응장관인 Chris Hipkins는 지난 달 이 논의 자리를 박차고 나간 것은 호주라고 주장했다.


그는 양국 당국자들이 2월 4일 합의안을 논의했지만, 호주 측이 독자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기를 원한다고 말하며 마음을 바꿨다고 말하고, Hipkins는 그 이후로 뉴질랜드에서는 논의 자체를 "재수정해야 했다"고 말했다.


전문 역학자 Michael Baker 교수는 한 미디어에서 호주 사람들은 뉴질랜드에 미치는 "Covid-19에 대한 위험이 매우 낮다”고 말했다.



국민당은 또한 뉴질랜드가 양국간의 버블 형성에 충분한 준비가 되어 있다고 믿으며, 정부에 호주 개방을 촉구하는 청원을 시작했다.


국민당 대표 Judith Collins는 현재 관광산업에 의존하는 도시들은 국경봉쇄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여행 버블이 곧 형성되지 않는다면, "망한 퀸스타운"을 정부가 떠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는 버블 협정의 빠른 경로를 가로막는 물류 문제를 계속 지적하고 있지만,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하고 있는 그룹은 "지연의 배후에 정치적 흠집내기"가 존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주 뉴질랜드 리더십 포럼 공동의장Ann Sherry는 호주의 키위 추방을 둘러싼 외교적 긴장 등 다른 문제들이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원해지고 있는 Trans-Tasman


최근, 호주에서 15세의 키위를 뉴질랜드로 추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이번 주에도 이러한 "정치적 흠집내기"가 계속되고 있다.

호주에서 추방당한 이 미성년자는 현재 아동 보호기관인 Oranga Tamariki 직원 두 명이 인접한방에 머물며, 24시간 돌봄을 유지하는 격리된 상태다.


Jacinda Ardern 총리는 최근에야 이 청소년들이 뉴질랜드로 추방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말했지만, Nanaia Mahuta 외무장관은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Mahuta 외무장관은 10대 청소년의 추방을 둘러싼 복잡한 상황이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Ardern 총리에게 알리지 않은 자신의 결정을 대변했다. 또한, 그녀는 이 일과 관련하여 일부 관계자들과는 소통했다고 한다.


영국의 가디언지는 호주 정부가 이런 추방에 대해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는데, Stuff의 Luke Malpass는 "뉴질랜드와 호주와의 관계에서 최근에 곪아 터진 상처에 더 많은 소금을 뿌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국민당의 내셔널의 Judith Collins 역시 이 상황이 양국간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해 언급하며, 양국 총리들은 현재 반세기 만에 제일 안 좋은 상황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248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광고안내-지면_138x310-01
1/5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DaksDaks_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화로_203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T&Art 레오_203-01
Capstone-203x68-01
1/1
한국학교 오른쪽 상단.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