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Victoria St 카운트다운, 격리시설 이탈자 방문…폐쇄


코비드-19에 감염된 환자가 오클랜드 시내에서 1시간 넘게 격리시설을 이탈하여 시티 카운트다운 방문 후 격리시설로 돌아온 사실이 밝혀졌다.

뉴질랜드에서 오늘 보고된 코비드-19 사례로 확진 되었던 32세의 남자는 7월3일 인도에서 뉴질랜드에 도착해 격리시설인 시내 스챔포드 호텔에 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은 이 남성의 행동을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비난하며 그가 혐의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남성은 스탬포드 플라자에 있는 격리시설을 떠나 7월7일 밤 Victoria street에 있는 카운트다운에 갔다. 그는 182cm 높이의 펜스가 새로 설치되고 있는 흡연 구역에 있었고, 힙킨스는 이 남자가 순간적 판단으로 펜스가 교체되고 있던 순간 펜스 사이를 통해 탈출했다고 말했다.

합킨스는 보안요원이 이 지역을 감시하고 있었으나, 펜싱 작업자들과 이 남성을 혼동했다고 전했다. 몇 분 만에 경보가 울렸지만 경비원이 그 남자를 찾을 수 없었다.


힙킨스는 이 남자가 슈퍼마켓에서 20분을 보냈을 수도 있다고 말했으며, 그는 떠난 지 70분 만에 자진해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의 탈출은 지난 주말에 43세의 여성이 풀만 호텔을 탈출하기 위해 두 개의 울타리 중 182cm 높이에 올랐던 것에 이은 것이다. 그녀는 약 80분 후에 그곳에 도착했고 돌아왔다.

그들은 법에 따라 기소될 것이고, 각각 6개월의 징역 또는 4,0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슈퍼마켓 폐쇄 후 소독 중

관리 격리시설의 총 책임자 대린 웹은 "슈퍼마켓 내부 CCTV 영상을 통해 이 남성과 직원 또는 고객 사이에 긴밀한 접촉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CBD에서 이 남성의 움직임도 조사되고 있지만, 힙킨스는 이 남성이 무증상이고 누구와도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 당분간 위험도가 낮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체류 3일째를 전후해 일상적인 검사의 일환으로 검사를 받았고, 어젯밤 시내 중심부에서 70분을 보냈을 때는 코비드-19 감염 사실을 몰랐었다.

그 남자의 양성 테스트 결과는 오늘 아침에야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뉴스 #뉴질랜드_코로나바이러스 #한인커뮤니티 #교민뉴스 #위클리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조회 372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