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올리비아 포드모어 장례식, 'MIQ에 있는 올림픽 사이클 팀 참석 논의'

뉴질랜드 사이클 선수 故 올리비아 포드모어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MIQ에서 격리중인 도쿄올림픽 선수들에 대한 면제를 마련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포드모어는 2016년 리우올림픽에 뉴질랜드 대표로 출전했고 지난 8월 9일 돌연 세상을 등졌다.


10일(화요일) 올림픽 조정 선수 에릭 머레이는 캠브리지에서 언론을 통해 24세의 사이클 선수와 가장 친한 친구 중 한 명이라고 설명하며, "9일(월요일) 이 시간에 그녀와 함께 있었는데, 그녀가 뭔가 말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며, "그녀의 죽음은 충격이자 비극이다"라고 슬픔을 표현했다.



머레이는 소셜 미디어에서 포드모어가 대표선수에서 떨어진 후 최고 수준의 경쟁에 대한 압박에 대해 언급한 삭제된 마지막 메시지는 어느 시점에서는 우리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 뉴질랜드(Sport NZ)의 CEO인 라엘린 캐슬은 앞서 올림픽 사이클 선수가 사망하기 전에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캐슬은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키위 사이클 선수들이 10일(화요일) 오전 크라이스트처치에 도착했으며, 선수들은 현재 MIQ에서 매우 어려움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사이클 대표팀은 9일(월요일) 도쿄에서 비행기에 탑승하려던 중 포드모어의 사망 소식을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 사이클협회 측은 11일 헤럴드에 도쿄올림픽 사이클 선수들이 포드모어의 장례식에 어떻게 참석할 수 있을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들은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말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

지난 밤 MBIE 대변인은 "예외적 상황에서의 MIQ 면제가 가능한데 그 조건은 MIQ 웹사이트에 명시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MIQ 면제 평가의 핵심 요소는 사례별로 공중보건 위험이다. 면제는 신청 후 5~7일 이내에 평가된다.


애슐리 애벗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 홍보국장은 올리비아의 생애를 애도하는 시기에 대한 정보는 없으며, 필요에 따라 팀을 지원하는 일을 할 것이라며, 올림픽 출전 선수들이 모든 뉴질랜드 국민들과 같이 MIQ 규정을 적용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고인의 가족과 가까운 소식통은 포드모어의 시신을 크라이스트처치로 다시 옮기는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지난 밤까지 장례 시간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크 랜드리 뉴질랜드 사이클협회 대표는 10일 별도의 케임브리지 기자 회견을 통해 포드모어의 대표팀 탈락에 대해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하며, 그녀의 죽음은 "사이클 계의 엄청난 손실"이었다고 말했다.


Landry는 2018년 Cycling NZ의 환경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자신의 KPI는 조직에 적절한 문화가 존재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故 올리비아 포드모어 가족의 대변인인 마이크 페로는 포드모어가 해밀턴으로 출발하기 전 퀸스타운 공항에서 그녀의 어머니와 함께 행복한 마음으로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가족 대변인 페로는 포드모어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 캠브리지에서 열심히 훈련해왔다고 말하며, 2주 전 케임브리지에 있을 때 그녀를 직접 보았지만, 이런 끔찍한 일이 벌어질 줄은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키위 올림픽 선수들은 뉴질랜드 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 애도를 표하는 많은 글들로 고인을 기억했다.

그녀의 전 사이클 팀 동료인 나타샤 한센은 자신의 비통함을 알리기 위해 페이스북을 이용했다.


"리브, 이 글을 쓰게 되어 너무 안타까워요. 오늘 당신은 너무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고 슬프게 했어요"라고 그녀는 게시물에 적었다. "우린 함께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고, 운동 과정에서 수많은 기복을 함께했다. 이렇게 갑작스럽게 끝나게 돼 너무 허무하다"고 슬픔을 애써 감추었다.


故 올리비아 포드모어는 2015년 아스타나에서 개최된 주니어 월드챔피언스 단체 스프린트 은메달과 타임트라이얼 동메달을 획득했다. 또한, 그녀는 2017년 전국 케이린 챔피언이기도 했다.


故 올리비아 포드모어의 冥福을 빕니다.



조회수 183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21114.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