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이어트' 음료와 일반 탄산 음료 모두 인슐린 수치 증가



일반 탄산음료 외 심지어 다이어트 음료도 인슐린 수치 증가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걱정스러운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과 포르투갈의 연구원들은 일반 탄산음료와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모두 마시는 성인들의 타액 내 인슐린 수치가 더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Food Research International지에 실린 이 논문은 "인슐린 수치는 탄산음료(일반 및 다이어트 음료) 섭취 후 1시간 동안 증가한 반면, 저 자당 함량과 물+감미료 테스트 음료에서는 수치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전의 연구에서도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심장병과 당뇨병을 포함한 여러 위험 요소들과 연관시켰지만, 연구원들은 참가자들의 타액 샘플에서 아스파탐 배설물을 발견했는데, 그들은 그것이 그러한 결과를 보고한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아스파탐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감미료 중 하나지만,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들은 "발암 가능성 있는 물질"로 간주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연구는 비정상적인 혈당 수치나 당뇨병 병력이 없는 15명의 성인들을 포함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뉴욕의 영양사 카렌 Z 버그는 "이론적으로 다이어트 탄산 음료를 마신 후에는 혈당이 올라가지 않고 인슐린 분비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인슐린이 분비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버그는 메디컬 뉴스 투데이(Medical News Today)에 "일반 탄산음료와 다이어트 탄산음료 모두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비밀이 아닙니다. 이 연구에서는 아주 작지만, 이 음료들을 마신 후 타액을 연구하는 흥미로운 접근법을 시도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사람들이 혈당 수치와 체중을 조절하기 위해 다이어트용 탄산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지만, "이 음료들이 반대 효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연구가 점점 더 많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초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스파탐을 "가능한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로 규정했지만, 1981년에 합의된 수준인 하루 40mg/kg 이하로 섭취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WHO는 체중이 60~70kg인 사람은 매일 9~14캔 이상의 다이어트 탄산음료를 마셔야 그 수치를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WHO 영양 책임자 프란체스코 브랑카는 "소비자들이 감미료가 들어간 다이어트 콜라를 마실지, 설탕이 들어간 일반 콜라를 마실지 결정해야 한다면, 저는 세 번째 옵션인 물을 마시라고 권고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636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