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호주 국방부, “中 전투기, 남중국해 작전 중인 호주 초계기에…쇳가루 뿌려”

대북제재를 감시하던 캐나다 정찰기에 중국 전투기가 접근해 '방해'한 사건에 이어, 중국 전투기 1대가 남중국해 상공에서 작전 중이던 호주공군(RAAF) P-8 초계기에 근접 비행하며 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협한 사건이 발생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리처드 말레스 호주 국방장관은 5월 26일 남중국해 공해상에서 발생한 "매우 위험한" 공중 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말레스 국방장관은 호주 초계기인 RAAF P-8A 포세이돈 항공기가 남중국해에서 일상적인 해상 감시 활동을 수행하던 중 중국 J-16 전투기의 근접 비행과 쇳가루 공격으로 매우 위험한 상황에 처했었다고 말했다.



말레스 장관은 5일 빅토리아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J-16 전투기가 호주의 P-8 해상초계기 옆쪽으로 매우 근접하게 비행하다 초계기를 앞질렀으며 또한, J-16은 작은 알루미늄 조각을 발사해 일부가 초계기 엔진으로 들어가 작전을 중단하고 기지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장관은 "가속하여 초계기를 앞지르던 그 순간, 중국 전투기는 작은 알루미늄 조각이 들어 있는 덩어리를 방출했고, 그 중 일부는 P-8 초계기의 엔진에 들어갔다."고 당시 위험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호주 노동당 정부가 집권한 이후 중국군과 처음으로 접촉하면서 호주 국방부와 호주 국방군 수장에게 이 사견에 대해 중국 당국에 우려를 표명하도록 지시했다.



말레스 장관은 남중국해에서 감시활동을 하는 것은 호주의 국익에 부합하며 "국제법상 완전한 우리의 권리"라고 말하며, 그곳은 공해상이며, 그곳을 통과하는 우리의 무역 때문에 호주와 깊이 연결되어 있다"고 말했다.

말레스는 남중국해 지역에서 중국의 광범위한 행동이 "유엔 해양법에 관한 협약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는 3일간의 인도네시아 외교 순방에 앞서 이번 사건에 대해 연방정부가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5일(일요일) 퍼스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번 사건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안전하지 않았으며, 우리는 이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 위해 중국 정부에 적절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캐나다 당국이 한반도 인근 국제 공역에서 북한의 유엔(UN) 제재 위반 여부를 감시하던 캐나다 군용기에 중국 전투기가 반복적으로 위험할 정도로 가깝게 다가 "방해"했다고 밝힌 다음 일어난 사건이며, 지난 2월 중국 해군 함정이 호주군의 또 다른 정찰기에 군용 레이저를 조준한 후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태평양 군사력 확장 우려 속에 가뜩이나 긴장돼 있던 호주와 중국 간의 관계는 올해 더욱 악화됐다.



조회수 437회댓글 0개

Comment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530.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