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0 과다청구한 '케미스트 웨어하우스'

결제 전에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사라 클리어 씨는 단지 18달러에 해당되는 마스크를 사고 싶었을 뿐이었다.


그러나 그녀가 케미스트 웨어하우스 포리루아(Chemist Warehouse Porirua)에서 영수증을 받았을 때, 그녀는 카운터에 올려있던 것과 전혀 다른 상품 목록이 영수증에 나와있고 그에 대해 4,000달러가 넘는 돈이 계산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랬다.


클리어 말로는 케미스트 웨어하우스 직원들도 그녀만큼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카운터에서 일하는 두 젊은이와 가게 매니저가 함께 계산대로 다가왔고, 그 직원들은 어떤 상황인지 궁금해하며 실수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직원들의 입장에서는 합법적인 거래처럼 보였다고 그녀가 전했다.



클리어도 케미스트 웨어하우스 직원에게 자신의 계좌에서 4,166달러가 어떻게 빠져나갔는지 보여주었기 때문에 마치 합법적인 거래처럼 보였다.


클리어 씨는 매장에서 당장 돈을 돌려받고 싶었지만, 현장에 있던 매니저와 직원들은 아무도 해결 방법을 몰랐다.


현재 과다하게 청구된 지 4일이 지났지만, 클레어는 언제 어떻게 변제 받을 것인지 매장 측으로부터 듣지 못했습니다.


클리어씨는 자신의 카드로 거액의 거래를 사전에 알지 못하고 승인한 것에 운이 없었다고 말했다.


케미스트 웨어하우스 포리루아의 매장 매니저는 클레어가 설명한 대로 25일(화요일) 회사가 고객에게 4,000달러를 과다 청구했다고 확인했다.



조회수 700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