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근무 중 음주 운전…벌금형 선고 받은 경찰

Bay of Plenty의 한 경찰관은 Edgecumbe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이후 자신의 음주운전과 부주의한 행동을 시인했다.


당시 근무 중이던 이 경찰관은 지난 4월 6일 Otakiri Rd 와 Main St 코너에서 발생한 사고에서 단독으로 운전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부주의한 운전과 과도한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28일(수요일) 그는 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았는데, 6개월의 운전 금지명령과 벌금 1,000달러와 배상금 2,013달러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38세의 이 남성은 경찰에서 물러났다.


Bay of Plenty의 Andy McGregor 경찰서장은 시민들은 경찰 직원들에게 올바르고 높은 기준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직원들의 대부분은 경찰의 가치에 따라 행동한다. 경찰에서 고용관계 절차에 착수하였으므로 이 문제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조회 306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