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에 오는 부유한 투자자들에게 정부가 요구해야 할 것

2017년 5월, 투자비자 신청 프로그램에 흥미롭고 잠재적으로 도움이 될 만한 변화가 이루어졌고, 투자비자 신청인들은 투자 금액의 최대 15%를 뉴질랜드에 등록된 자선 단체 또는 비영리 단체에 기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 뉴질랜드 이민국 통계에 따르면, 신청자들에게 이 선택권이 주어진 이후 4년이 경과한 동안, 투자비자 프로그램의 조건에 따라 현재까지 90억 달러가 투자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사람도 자선단체에 기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뉴질랜드에 거주를 원하는 부유한 투자자들은 사업 경험을 둘러싼 변수를 고려하여 3-4년 동안 300~1,000만 달러 사이의 투자를 해야 한다.

분명히, 수많은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자선단체에 대의를 제공할 상당한 잠재력이 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거주자격을 제공한다면, 저는 우리가 다재다능 한 지원자들을 끌어들이고 싶어하는 것은 자명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단지 사업을 발전시키는 데만 초점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뉴질랜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들을 받을 자격이 있다.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가시적이고 추가적인 이익을 제공하지 않는 국채에 대한 투자가 허용될 수 있다.



대부분의 경우, 채권은 이미 존재하고 이전에 투자자들이 매입한 상태이기 때문에, 단지 소유권이 바뀐다고 해서 국가에 대한 투자 규모가 크지 않다.


3년에서 4년 후, 그 채권은 뉴질랜드에 어떠한 지속 가능한 가치도 가져다 주지 않은 채 한 번에 다시 팔릴 수 있다.

만약 투자자들이 신청 자금의 최소 15%를 자선단체에 기부하는것이 의무적으로 허락된다면, 그것은 뉴질랜드에 대한 더 나은 헌신을 보여줄 것이다.


이러한 기부는 신청 목적에 따라 기부금이 총합될 수 있도록 세금 공제(뉴질랜드에서 33%)와 함께 제공될 수 있다.


이 모델에 따르면, 300만 달러를 들여온 해외 투자자는 적어도 45만 달러를 자선단체에 할당해야 하고, 이 경우 15만 달러가 되는 기부세액 공제를 즉시 받게 되어 투자자는 30만 달러만 기부하면 된다.

45만 달러가 자선활동을 통해 분배되는 뉴질랜드 인들에게는 물질적인 혜택이 있고, 기부시 자동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자선증여의 3분의 2만 부담하면 되는 투자자에게 부수적인 혜택이 있다.

뉴질랜드에 상당한 사업 및 기타 재정적인 기여와 기회를 유치하겠다는 당국과의 명백한 합의로 인해 뉴질랜드 여권을 발급받은 상당한 부자들의 유명한 사례가 있었다. 특히 한 유명한 사례에서는 투자자가 뉴질랜드 시민권을 유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재정적인 기여의 약속은 끝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투자에 대한 자선 공제의 장점은 그것이 미래 투자에 대한 약속에 그치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투자자가 약속한 것에 관계없이 선불로 지불해야 하고 그것을 돌려받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것은 뉴질랜드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뉴질랜드에 머무는 돈이다.

이 방법을 통해, 투자비자 프로그램은 해외투자 사무소처럼 운영될 수 있으며, 뉴질랜드에서 토지나 고부가가치 사업을 구입하고자 하는 비거주자들은 제안된 투자 결과를 토지, 서비스, 인프라의 개선 또는 자연환경 보호와 같은 뉴질랜드에 실질적이고 식별 가능한 혜택으로 보장해야 한다.

자선 의무를 향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기존 자선 단체들이 기금에 대한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후원하는 자선 신탁을 설립할 것을 제안한다.


이 신탁은 교육, 건강, 문화 유산, 아동 빈곤, 환경/기후와 같은 범주를 정의하여 해외 투자자들에게 지원 자금 범주에서 어느 정도 선택권을 주겠지만, 각 기금 라운드에서 성공적인 자선 단체는 신탁자문위원회에 의해 독립적으로 결정될 것이다.


이사회는 스티븐 틴달과 같은 신뢰할 수 있는 자선사업 경험을 가진 사람들로 구성될 수 있으며, 이는 돈이 가능한 한 광범위하고, 적절하고, 유용하고, 측정 가능하게 배치되도록 보장한다.

테 티리티 오 와이탕이(Te Tiriti O Waitangi)를 기리기 위해, 그 돈의 일부는 카우파파 마오리 서비스와 기업들을 지원하고 건강, 주택, 교육과 같은 중요한 분야를 다루는 자선 단체와 사회적 기업들을 위해 남겨져야 한다.

이 상황을 가정해 보자. 지금까지 투자비자 프로그램에 약 90억 달러가 투자되었다면, 15%의 의무적인 기부금이 뉴질랜드 전역의 자선 단체와 사회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13억5,000만 달러를 벌여 들었을 것이다.

나는 이런 종류의 돈이 자선단체에 의해 흔히 경험되는 많은 자금 격차를 해소하고 많은 뉴질랜드 사람들에게 구체적인 혜택을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또한 뉴질랜드를 고향으로 부르고 싶어 하는 부유한 사람들에게 진지한 약속과 가치 있는 유산이 될 것이다.


- Writer: 기업가이자 자선가인 Andrew Barnes는 오클랜드 지역시설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4일 주간(Four Day Week)의 뒤를 이은 혁신가이자 금융 서비스 및 기술 분야의 여러 단체의 창립자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78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322_135745690.pn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최소영&민기홍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enton-Chambers_203
1/1
003.gif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GIF배너_220428.gif